죽림정사

기사모음 용성진종조사 탄생 가할만인성지 장안산하 죽림정사

“용성 스님은 시대적 과제 회피 안해… 내가 통일운동 나선 건 유업 계승 일념” (서울신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014-05-23 조회1,428회 댓글0건

첨부파일

본문

“불교의 정법안장에 누구보다 헌신했고 불교의 대중화에 앞장섰던 백용성 스님의 뜻을 올곧게 계승한다면 지금보다 훨씬 안정되고 화합된 나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입니다.”

  • SSI_20140522165516_V.jpg
    12_img_plusi.gif
▲ 법륜 스님
 
 
백용성 스님 탄신 150주년 기념 심포지엄(29일 오후 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 앞서 22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음식점에서 기자와 만난 정토회 지도법사 법륜 스님은 용성 스님의 유지부터 소개했다. “용성 스님은 불교인의 본분을 벗어나지 않으면서 생활속에서 불교를 구현하려 몸바쳤던 실천의 선지식입니다.”

백용성 스님은 불교계 대표로 3·1독립선언서에 서명했던 민족대표 33인 중 1인. 일반인에게 만해 한용운 스님이 독립운동과 관련해 크게 부각됐지만 불교계에선 백용성 스님을 빼놓곤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을 말할 수 없다고 인정한다.

㈔독립운동가 백용성조사 기념사업회 이사장을 맡고 있는 법륜 스님은 용성 스님 탄생지에 세워진 죽림정사의 주지. 세월호 참사며 염수정 추기경의 개성공단 방문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일절 대답을 피한 채 용성 스님을 줄곧 입에 올렸다.

“용성 스님은 승려의 직분을 유지하면서도 당대의 시대적 과제에 결코 등을 돌리지 않았던 온 겨레의 육신보살이었습니다.”

용성 스님 당대의 민족적 과제는 당연히 일제로부터의 독립. “용성 스님은 일제에 저항하고 싸웠고 끝까지 굴복하지 않은 극소수의 독립운동가 중 한 사람”이라고 법륜 스님은 강조했다.

용성 스님이 만해 스님에게 3·1운동을 지도했고, 윤봉길 의사에게 임시정부로 가서 항일운동할 것을 권유한 일화며 민족대표를 33인으로 정한 것도 도리천 33천 하느님의 보우하심에 의해 독립운동을 전개해야 한다는 용성 조사의 뜻임을 소개했다.

“일제시대 민중들의 한결같은 염원이 독립이었다면 지금의 시대적 과제는 당연히 통일이지요. 운동권 출신도 아닌 내가 통일운동에 발벗고 나선 것도 정법에 바탕해 생활불교에 치중했던 용성 스님의 유업을 계승하겠다는 일념에 다름아닙니다.”

예나 지금이나 ‘상구보리 하화중생’의 큰 원칙을 조화롭게 실천하기란 쉽지 않을 터. 그래서인지 현재 5개나 되는 용성 스님 제자 문중들이 스님의 3·1운동 정신과 독립운동을 제대로 계승하지 못하고 있는 사실이 안타깝단다.

한편 29일 기념사업회 주최로 열리는 심포지엄에선 일반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용성 스님의 정법안장과 독립운동정신을 재조명한다.

용성 스님 탄생 150주년 기념식은 다음 달 5일 전북 장수군 죽림정사에서 열린다.

글 사진 김성호 선임기자 [email protected]
2014-05-23 22면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죽림정사 | 주소 : 전라북도 장수군 번암면 죽림리 252 | T. 063)353-0109 | E. [email protected]